급속 충전기

국내 급속 충전기의 경우 IEC 62196 Mode4 에 해당하는 장비이며, 주로 50kW 급으로 설치되어 차량을 1시간 이내로 충전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최근 100kW 급이 일부 설치되고 있다.

테슬라의 경우 슈퍼차저가 급속충전기급에 해당되며 120kW 용량으로 충전되며 30분충전시 약270km주행가능하다고함.(60kWh로 270km주행 = 4.5km/1kWh)

모델S 90D경우 90kWh 용량이며 80%(72kWh)충전까지 약 40분소요되며 이후 완속충전하여 완충까지 75분소요됨

설치장소 :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량서울, 충남천안 테딘 패밀리 리조트, 강원도 원주 한솔 오크밸리리조트

차량별, 제조사별로 서로 다른 충전 커넥터 타입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일부 경우에는 커넥터 모양은 동일하지만 핀 정의가 달라서 호환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아래 그림에서 국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급속 충전기는 다음과 같다.

3331_2161_4251.jpg

    • 환경부 급속 충전기의 경우는 충전 시간이 40분 제한이 걸려 있으며, 대기차량이 있으면 충전이 금지된다. 충전기 이용 수칙 에 명시되어 있으며 이를 어길 시 충전기 이용에 제한이 될 수 있다. 내 앞의 사용자가 연속으로 충전을 하고자 한다면 고객센터를 이용하여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 하는 것이 좋다.
  • 에스트래픽
    • 현재 홈페이지가 없으며 환경부 포탈에서 검색 가능하다
  • ChargEV
    • 전국에 몇 대 정도 급속 충전기를 보유하고 있다
  •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해피차저)
    • 제주지역, 내륙 광주 지역에 급속 충전기를 보유하고 있다

설치비가 비싸기 때문에 충전기의 사용 빈도가 많지 않으면 예산이 낭비된다. 2016년 기준으로 1기 설치당 약 5천만원의 예산이 소요되며, 50kW 의 전력 용량이 필요하다. 상시적으로 수요가 있는 곳(대표적으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가 되어야 하지만, 관련 부서에서 설치 실적을 위하여 도심에 있는 관공서 위주로 설치 한다는 비판이 있다.

대용량의 전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한 곳에 많이 설치 하는 것이 어렵다. 고속도로 휴게소가 대표적인 경우인데, 고속도로 휴게소의 경우는 전력 용량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무한정 급속 충전기를 많이 설치 할 수 없다. 아파트의 경우에도 변압기 용량 등의 문제로 다수의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차량이 충전이 되는 시간은 짧다고 하더라도, 실제로 사용자가 써야 하는 시간은 더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급속 충전기의 경우 대체로 30분~1시간 이내로 충전이 완료되기 때문에 충전이 완료 된 이후에는 차량을 이동주차 해야 한다. 즉, 급속 충전 중에는 차량이 주차 상태가 아니라 정차 상태라고 보는 편이 맞다. 따라서 해당 시간동안을 충전중인 차량 근처에 있어야 하는 단점이 있다. 반면, 완속 충전의 경우는 차량에 충전하는 시간은 오래 걸리지만 (약 6~8시간) 해당 기간동안 자리를 비우고 집에 가거나 출근을 하면 된다. 바꿔 말하면 완속 충전중인 차량은 주차 중인 상황인 것이다.

충전 수요가 단기간에 몰리는 경우는 대응하기가 어렵다. 아파트의 경우 낮시간에는 충전기 이용자가 별로 없고, 퇴근 시간 이후 저녁시간에 집중적으로 충전 수요가 몰리게 된다. 이 경우 급속 충전기 1기가 설치되어 있으면 수요가 몰렸을 때 기다려야 한다. 50kW 급 급속 충전기 1기 대신에 7kW 급 충전기 7대가 설치 되어 있는 경우 여러 사람이 동시에 충전을 할 수가 있다. 특히, 내연기관 차량이 충전기 공간을 점유 해 버리는 경우 누구도 사용하지 못 한다는 한계가 있다.

차량의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있어 급속 충전에 대한 수요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점점 낮아질 것으로 보이는데 무분별하게 설치된 급속 충전기는 예산 낭비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예를들어 Bolt의 경우는 실제 주행거리가 400km 를 넘어가기 때문에 장거리 주행에서도 급속 충전에 대한 수요는 낮은 편이다. Bolt 급의 차량이 많이 보급되기 시작하면 급속 충전에 대한 수요는 점점 낮아질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밧데리 기술과 차량가격등의 변수에 따라 상황은 항상 변할수 있다. 2020년 현재시점에서의 전망이 위에서 처럼 보일 수 있으나, 5분안에 100kWH충전기반(밧데리,충전 및 배전시스템)과 충전요금정책을 잘만 구사하면, 구지 완속충전수요는 없어질 수도있고, 향후 전기자동차의 운행대수가 많아진다는 가정에 서는 초고속 급속충전시스템과 저렴한 완속충전으로 시스템으로 바뀔것이다. 지금의 100kWH이하 충전시스템은 없어질 것이고, 전기차 초기 충전시스템의 실패로 귀결될 가능성이 크다. 우리나라 자동차 운전환경에서는 밧데리 용량 늘리방향의 기술보다는 충전시간을 짧게 하고, 전력계통연계비용 최소화하여, 충전소수를 지금 주유고 수준으로 향상시키면, 밧데리 용량이 굳이 클필요는 없다. 미래 기술과 방향은 전기차가 분명해 지고 있다. 지금은 밧데리 기술과 충전시스템과 그에따른 전력계통운영시스템을 누가 어떤국가 먼저 갖는가를 겨루고 있다. 국가에서 이점을 살펴, 기술개발과 기반투자를 과학적으로 하여야 한다.